[경마] '석세스백파', 제24회 농식품부장관배(G2) 우승으로 3세 챔피언에 등극

[경마] '석세스백파', 제24회 농식품부장관배(G2) 우승으로 3세 챔피언에 등극

5aef9debd4d566a097ac5d1a87f02bdb_1719110356_9248.jpg
 

지난 16일 한국마사회(회장 정기환) 렛츠런파크 서울 제8경주로 펼쳐진 

제24회 농림축산식품부장관배(G2, 2000m, 순위상금 7억원)에서 '석세스백파'(한국 3세 수 회색)가 우승했다. 

이종훈 마주는 2018년 '월드선'에 이은 두 번째 장관배 우승, 민장기 조교사는 

첫 장관배 우승, 유현명 기수는 2021년 '히트예감'에 이은 두 번째 장관배 우승이다.


서울과 부산경남에서 각각 8마리, 총 16마리가 출사표를 던진 이번 경주에서 

'한강클래스', '석세스백파', '나이스타임', '은파사랑' 등이 팬들의 관심을 모았다. 경주가 시작되고 

출발 준비과정에서 코리안더비에서 2위를 기록했던 '월드드래곤'이 출발대 내에서 요동하여 

경주에서 제외되며 경주 직전의 긴장감은 한껏 증폭되었다.



1코너 지점에서 선두에 나선 말은 '그레이트위너'였고 그 뒤를 '미러클마린', '마이센터', '한강클래스' 등이 뒤따랐다. 상당히 빠른 흐름 속에 경주가 절반 정도 진행되었을 무렵 '석세스백파'가 5위권에 모습을 나타냈다. 별다른 견제 없이 3코너 중반 지점에서 4위로 올라선 '석세스백파'는 외곽 코스를 공략하며 결승선 직선주로에 접어들며 선두로 올라섰다.


뒤늦게 추입에 나선 '나이스타임', '은파사랑', '닥터킹덤'이 힘을 내보았으나, '석세스백파'는 

한 수 위의 걸음을 보이며 2위마와 무려 9마신(약 22m) 차이의 압승을 거두었다. 

경주기록은 2분 10초 6. 이로서 올해 트리플 트라운 시리즈 3개 경주에서 2번을 우승한 '석세스백파'는 

3세 챔피언의 자리에 오르게 되었다.


또한 '석세스백파'는 외삼촌인 '백광'이 지난 2006년 우승했던 농림축산식품부장관배를 

18년이 지나 우승하는 기록을 달성하며 경마는 혈통의 스포츠임을 다시 한 번 증명했다. 

'석세스백파'의 모마인 '백파'와 '백광'은 모마('그레이크레스트', '석세스백파'에게는 외할머니)가 

같은 남매 사이이기 때문이다.


경주 후 인터뷰에서 유현명 기수는 "직전 경주였던 코리안더비에서 

경주전개 판단 실수가 많았다 판단되어 이를 만회하기 위해 마방과 함께 보완해 나왔다"며 

"마방의 관리사들이 부산에서 모든 훈련을 마치고 관리를 잘 해줘서 

우승할 수 있었다"며 감사를 전했다.


  • 추천
  • 비추

Comments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