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마] 한국마사회-경기도 대한적십자, 동물복지증진 협력나서

[경마] 한국마사회-경기도 대한적십자, 동물복지증진 협력나서

a741515a75538cead1862b88746aeda3_1719196535_6923.jpg
 

한국마사회(회장 정기환)가 19일 경기도 직영 동물보호센터인 반려마루(여주시 소재)에서 

경기도, 대한적십자사와 '유기·반려동물 물품꾸러미 지원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세 기관은 

경기도내 유기동물 입양 활성화와 돌봄취약가구의 반려동물 양육지원 등 도내 

동물복지 증진을 위한 협력에 나선다.


이날 협약식에는 한국마사회 탁성현 홍보실장, 경기도 김종훈 축산동물복지국장, 대한적십자사 

경기도지사 김용상 사무처장 및 관계자 20명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한국마사회와 

대한적십자사는 경기도내 22개 직영·위탁 동물보호센터에서 유기동물을 입양한 사람들에게 

입양물품꾸러미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 반려동물을 키우지만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돌봄취약가구에게 반려동물을 위한 물품꾸러미를 지원할 예정이다.



각 10만 원 상당의 물품꾸러미는 반려동물 돌봄을 위해 필요한 물품들로 구성된다. 

유기동물 입양물품꾸러미는 밥·물그릇과 배변패드, 이동용 보호상자 등으로 입양 초반 필수적인 

물품들로 구성된다. 취약가구 반려동물 물품꾸러미를 통해서는 건강한 생활을 위한 

동물용 샴푸·탈취제·연고·크림 등의 물품을 제공받을 수있다. 한국마사회와 대한적십자사는 

올해 입양물품꾸러미 550세트, 반려동물 물품꾸러미 400세트 등 총 950세트를 마련해 지원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사전 수요조사를 통해 유기·반려동물 입양·돌봄 물품꾸러미세트 지원을 원하는 시군 및 

동물보호센터를 선정했다. 한국마사회는 이르면 7월부터 시군과 동물보호센터를 통해 물품 지원 

희망가구와 입양가구에 전달이 되도록 준비할 예정이다. 또한 하반기에는 대한적십자와 함께 

유기동물의 입양 지원과 동물보호 인식 개선을 위한 캠페인을 시민들을 대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한국마사회 정기환 회장은 "말산업 전담기관인 한국마사회의 임직원들은 말복지를 넘어 

우리 사회에 동물복지 인식이 건강하게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자원봉사와 사회공헌 활동들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라며 "특히 농협경제지주의 안성팜랜드에서는 명예경주마 휴양목장을 

운영하는 등 경기도와 동물복지 증진을 위한 다양한 사업들을 협업하게 되어 

뜻깊게 생각한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 추천
  • 비추

Comments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