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마] '한강파워', 제13회 스포츠동아배 우승으로 장거리 경쟁력 입증

[경마] '한강파워', 제13회 스포츠동아배 우승으로 장거리 경쟁력 입증

0691d5d77ca7345da7ca580427b37861_1719795057_3385.jpg


지난 23일 한국마사회(회장 정기환) 렛츠런파크 서울 제7경주로 열린 

'제13회 스포츠동아배'(국산 3등급, 연령오픈, 1800m, 순위상금 7500만원)에서 4세 수말인 

'한강파워'(나기두 마주, 곽영효 조교사, 유승완 기수)가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경주는 총 11마리의 말들이 출사표를 던졌으나 1마리에게 부상이 발생해 10마리가 

우승을 다투게 되었다. 경마팬들의 관심은 '바덴바덴', '한강파워', '나이스태양'의 순으로 모아졌다. 

게이트가 열리고 재빠르게 선두를 차지한 말은 '나이스태양'이었다. 

그 뒤를 '마이티탭'과 '한강파워'가 따랐고, 가장 많은 관심을 모은 '바덴바덴'은 6위권이었다.



결승선 건너편 직선주로에 접어들어 '킹아너'가 승부수를 띄우며 속도를 높였으나 인코스 

'한강파워'의 견제에 무위에 그쳤다. '한강파워'는 좋은 포지션을 유지하며 3코너 중반지점부터 

선두로 올라섰다. 이에 질세라 '바덴바덴'도 3위권까지 올라서며 결승선 직선주로에 접어들었다.



0691d5d77ca7345da7ca580427b37861_1719795057_5218.jpg


나이스태양'의 걸음이 무뎌지는 사이 '한강파워'와 '바덴바덴', 

두 마리의 경합으로 마지막 승부가 펼쳐졌다. '한강파워'가 달아나면 '바덴바덴'이 쫓아가는 

형국. 하지만 끝까지 선두를 빼앗기지 않은 '한강파워'의 승리로 경주는 마무리되었다. 

우승기록은 1분 57초 9. 2위는 '바덴바덴', 3위는 경주 종반 무서운 추입력을 보여준 '그레이스퀸'에게 돌아갔다.


경주 직후 인터뷰에서 유승완 기수는 "'한강파워'는 예전에는 초반에 끄는 습성도 있고 호흡이 약해서 

폐출혈도 발생한 적이 있는 말인데, 충분히 쉬어주고 나니 말이 차분해지고 컨디션이 좋아진 것 같다"며 

"점점 거리를 늘려가고 있는 중이고, 초반에 다른 말들에게 둘러싸이면 끄는 습성만 보완한다면 

장거리 경주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을 것 같다"는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편 이 날 '제13회 스포츠동아배'에는 약 2만2000여 명의 나들이객들이 방문했다. 매출액은 

약 40억 원, 배당률은 단승식 4.4배, 복승식과 쌍승식은 각각 5.3배, 11.4배를 기록했다.


  • 추천
  • 비추

Comments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