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마] 한국마사회 '2024년 제1회 국산마 품평회 및 어린말 승마대회' 성료

[경마] 한국마사회 '2024년 제1회 국산마 품평회 및 어린말 승마대회' 성료

8b0a4b3304500476291efa214b7aaedd_1720071291_0677.jpg


지난 6월 25일부터 3일간 한국마사회(회장 정기환) 86·88승마장에서 개최된 2024년 '제1회 국산마 품평회 및 제13회 어린말 승마대회'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국산 우수 승용마 발굴을 위해 개최된 이번 품평회와 대회에서 총64두의 승용마가 입상했으며 생산자들에게는 총 1억4000만원의 조련지원금이 지급됐다.

경주마는 5세 전후로 전성기를 맞이하지만 승마 경기에 출전하는 승용마는 8세 이상은 되어야 그 기량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다. 이 때문에 승마에서는 7세까지 어린말로 정의한다. 한국마사회는 경마산업은 물론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국내산 승용마를 배출하기 위해 7세 이하의 어린 승용마가 참가할 수 있는 승마대회와 품평회를 개최하고 있다. 


어린말 승마대회는 마장마술, 장애물 부분으로 나뉜다. 지난 13회 어린말 승마대회에서는 마장마술과 장애물 총 9개 종목에 97두의 어린 말들이 출전했다. 이 가운데 조현지 소유주의 승용마 한화리타루치(웜블러드, 6세)가 가장 높은 장애물(120㎝) 종목에서 우수한 성적으로 우승하여 이목을 끌었다. 


241080342b0d53d9df9438a2bdae7db8_1720071376_0431.jpg


제주와 내륙에서 모인 60두의 2, 3세 어린 승용마들은 스포츠말 품평회에 참가했다. 뛰어난 승용마로 성장할 가능성을 보기 위해 전문 심사단들은 각 말들의 체형과 보행을 평가했다. 사람의 기승 없이 말 스스로 장애물을 뛰어넘는 '프리점핑' 부분에서 승용마들은 그간 훈련해온 비월 능력을 과시했다. 총 60두의 승용마들이 참여해 46두가 1~3등급의 인증을 받았다.

레저말 품평회에서는 2~3세마 부문과 3~7세마 부문으로 나누어 말들의 순치, 행동, 체형 등으로 안전한 승용마로서의 자질을 평가했다. 총 58두가 참가해 49두가 인증을 획득하며 조련지원금을 지급받았다. 이번 품평회의 심사위원이자 셀프랑세 국제 품평관 자격을 소유한 이은정 교수(제주한라대학교 마사학과)는 "수년간 대회가 이어질수록 국산 승용마들의 수준이 향상되는 것이 느껴져 앞으로의 성장 역시 기대된다"라며 품평 소감을 전했다.

3일의 대회 기간 중 생산농가의 승용마 10여두가 새로운 주인을 찾았다. 이는 품평회 및 대회가 승용마 거래 시장으로서의 기능도 활성화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 추천
  • 비추

Comments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